2013.10.05.

어쩐지 처연하게 느껴질 만큼 예뻤던 하늘.